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노릇노릇 구워낸 고향의 맛

기사승인 2021.01.25  10:53:52

공유
default_news_ad2

- <예산의맛> 삽다리곱창

오랫동안 지역주민들이 즐겨온 음식에는 깊은 정서가 담겨 있습니다. 맛뿐만 아니라 지역의 역사와 특징, 그 옛날 추억들까지 품고 있지요. <무한정보>가 우리지역 대표음식 ‘예산 8미’를 조명합니다. 첫 주자는 ‘삽다리 곱창’입니다. 삽교사람들은 언제부터, 어떤 계기로 이를 즐겼는지, 재료는 어떻게 구했으며, 대표적 요리법은 무엇인지 등을 속속들이 알아봅니다. <편집자>



오동통한 돼지곱창을 잘 손질해 노릇노릇 구워 먹으면 쫄깃쫄깃 고소한 맛이 일품인 삽다리곱창. 씹을수록 고소함과 담백함을 자랑하는 곱창구이를 즐긴 후 얼큰하고 진한 곱창전골을 빼놓을 수 있으랴. 한껏 땀 빼며 비워낸 그릇을 만족한 얼굴로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이는 스스로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삽교사람뿐만 아니라 예산군민과 전국민을 매료시킨 삽다리곱창, 언제부터 즐겨먹기 시작한 것일까?

돼지고기가 흔하지 않던 시절, 사람들은 곱창 등 부산물을 구하면 대부분 삶아 새우젓에 찍어 먹었다. 마치 요즘 순대를 주문하면 함께 나오는 허파와 간 같은 부산물처럼 말이다.

삶아만 먹던 것을 연탄불에 굽기 시작하면서 서민들이 별미가 된 것이 삽다리곱창의 원조다.

 

돼지곱창을 노릇노릇하게 익혀 마늘과 함께 먹으면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 무한정보신문

“옛날에는 대폿집이라고 주막처럼 막걸리 마시던 곳이 있었어요. 시장에 하나, 방아리 도축장 옆에도 하나 있었지요. 그곳에 가면 안주거리로 곱창이나 새끼보를 삶아 내줬는데, 이것을 어쩌다 굽게 된 거죠. 돼지고기 곱창에서 고소한 기름이 나오니 냄새 안 나게 잘 손질해 먹으면 참 맛있었어요”

삽교 토박이 전병성(64)씨가 옛 기억을 더듬더니 “연탄불에 음식을 조리하던 때라 밤 굽는 적쇠에 곱창을 구우면 타지 않도록 계속 저어야 했어요. 불이 세면 깔판을 넣어 세기를 조절하며 팔힘을 써 쉴새 없이 뒤집었어요” 생생한 묘사도 덧붙인다. 

가스가 공급되면서 연탄에 굽던 방식은 일반 불판으로 바뀌었지만, 곱창을 맛있게 먹기 위해선 여전히 열심히 주걱으로 뒤집어야 한다. 동글동글한 곱창을 골고루 노릇노릇하게 익히는 방법이다. 기름이 조금씩 나올 때쯤 마늘을 넣어 함께 구워내면 완성이다.

 

냉이를 넣어 각종 채소와 함께 양념해 끓여낸 곱창전골은 든든한 영양식이다. ⓒ 무한정보신문

전골은 지금처럼 채소가 다양하지 않았던 초기에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었던 냉이를 넣어 은은향 향을 살리고 잡내를 없앤 뒤, 새우젓과 신김치로 맛을 내 허기진 속을 달랬다. 냉이를 넣는 방법은 변치 않고 삽교식당 곳곳에서 이어오고 있다. 전골을 비우고 나면 참기름과 각종 채소를 넣고 밥을 볶아먹는 맛 또한 일품이다.

그 당시 대폿집이나 식당은 대부분 삽교 방아리 도살장에서 곱창을 구해왔다. 삽다리곱창이 맛있는 비법 중 하나다.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자 점점 곱창을 구워 파는 식당이 늘었고, 합덕이나 서울 독산동 도축장 등에서도 재료를 대오기 시작했다. 

 

1963년 삽교시장에 문을 연 ‘신창집’ 앞에서 1대 정소득(오른쪽 네 번째) 대표와 가족이 1979년께 찍은 사진이다. ⓒ 김명식

삽교에서 오래된 곱창집은 1963년 시장에 문을 연 ‘신창집’과 1964년 도축장 옆에서 시작해 오가로 자리를 옮긴 ‘할머니딸 숯불곱창마을’이다. 두 곳 모두 2대째 대를 이어오고 있다. 벌써 60년 가까이 이어오는 맛이다. 현재 삽교에는 곱창전문점 10여개가 운영 중이다.

2013년부터는 삽교 ‘섶다리’와 함께 곱창을 먹고 즐기는 주민주도형 ‘삽다리축제’가 이어져 오고 있다. 삽다리곱창을 알리기 위해 마련한 무료시식코너는 관람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았고, 이를 맛보려 수백여미터 늘어선 관람객들의 모습이 장관을 이루기도 했다.

“먹거리가 풍부하지 않아 고기를 접하기 어려웠던 시절 곱창을 맛있게 먹던 어른들이 자식들을 데려와 함께 먹었고, 그 어렸던 자녀들이 이제 중년이 돼 향수 속 별미를 다시금 찾는 거예요. 고소한 곱창에 소주 한잔 기울이며 옛이야기 나누면 그보다 좋은 시간이 있을까요”

삽교곱창에 담긴 향수의 맛, 함께 즐겨보자.

김두레 기자 dure1@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