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상님께 죄” 

기사승인 2021.01.18  10:16:49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재환

예산군이 고덕 지곡·상장·오추리 일원에 추진하는 ‘예당2일반산업단지’에 반대하는 주민 40여명이 14일 충남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지곡리 주민 성은영(75)씨가 삭발을 감행했다. 성씨는 “선친을 모신 고향땅을 지키지 못하면 조상님께 죄를 짓는 것이라는 마음에 삭발까지 했다”며 “우리 마을처럼 인심좋고 살기 좋은 곳이 없는데, 갑자기 산단을 조성한다고 하니 밤에 잠도 오지 않을 만큼 막막한 심정이다. 호소할 길이 없어 아침 6시 반부터 매일 도청 앞에 나가 손팻말을 든다. 이게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호소했다. 

김수로 기자 srgreen19@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