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노인가구 55% 월소득 100만원 미만

기사승인 2021.01.11  13:08:46

공유
default_news_ad2

- 군, 2020 노인복지통계 발표… 고령화율 30% 넘어서

예산군내 어르신가구 가운데 절반 이상의 월평균 소득이 100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12월 30일 군내 노인현황을 파악하고, 노인정책 수립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2020 예산군 노인복지통계’를 발표했다. 이번에 처음 시작한 이 통계는 군내 만65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인구·가구, 경제, 고용, 복지, 연금, 건강 6개 분야 88개 지표를 수록했다.

자체자료와 중앙정부·공공기관 등에서 취득한 자료를 연계·분석했으며, 지난해 4월 말 기준 주민등록자료를 추출하고, 재산, 복지, 연금 등 행정자료와 결합해 약 8개월에 걸쳐 통계 결과를 완료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2019년 충남사회조사’ 결과 월평균 노인가구 소득은 100만원 미만이 55.4%로 절반을 넘었다. 100~200만원 미만은 25.5%, 200~300만원 미만은 9.1%다.

어르신인구는 도내 7개 군단위 중 가장 많은 2만4108명이다. 비율은 2018년 28.3%, 2019년 29.2%에 이어, 지난해 30%대를 넘어서 30.6%를 기록했다. 전국평균(15.9%)과 충남평균(18.6%)보다 10%p 이상 높은 수치다.

연령별로 보면 65~69세가 6415명(26.6%)으로 가장 많고, 85세 이상(3089명, 12.8%)이 가장 적다. 남자 1만311명, 여자 1만3797명으로, 성비(남자/여자×100)는 74.7명이다. 

읍면별로는 △예산읍-7315명 △삽교읍-2765명 △덕산면-2177명 순이다. 대흥면은 809명으로 가장 적지만 노인인구 비율은 가장 높은(45.9%) 것으로 집계됐다.

가구원수는 홀몸어르신(1인가구)

 6967가구(43.0%), 2인 6562가구(40.5%), 3인이상 2685가구(16.6%) 순이다. 

‘1년내 노인 전입인구’는 675명이다. 이 가운데 군외서 509명(75.4%), 군내서 166명(24.6%)이 이동했다. 성별은 여자(409명)가 남자(266명)보다 많다. 

타지전입의 경우 서울·경기(205명, 30.4%)에서 가장 많이 이사왔다. 도내 185명 중에서는 이웃한 홍성군(63명, 34.1%)이 가장 많다.

군은 앞으로 2년 주기로 노인복지통계를 작성하고, 노인관련 정책수립 토대로 활용할 계획이다. 해당 자료는 군청 누리집(yesan.go.kr)에 접속해 통계정보→통계안내→통계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두레 기자 dure1@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