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산단 또 산단… 고덕은 어찌 살아야 하나”

기사승인 2021.01.11  10:29:06

공유
default_news_ad2

- <2021년 새해특집> 새해도 추운 거리로 나선 주민들 “추가 조성 반대”
기업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 누구를 위한 것일까

“새해에는 산업단지가 꼭 백지화돼 고향에서 오래오래 살 수 있으면 좋겄슈”

4일 오전 7시, 고덕 상장2리 주민들은 충남도청 앞에서 예당2일반산단을 반대하는 손팻말을 드는 것으로 신축년을 시작했다.

 

고덕 예당2일반산단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도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지하주차장 입구 양쪽으로 길게 늘어선 행렬의 대부분은 70~80대 어르신이다. 이날 아침기온은 영하 8도. 2시간여 동안 꼬박 자리를 지킨 이들의 눈썹 끝엔 하얀 얼음이 맺혔다.

한 어르신은 차가 들어올 때마다 인사하듯 손을 흔들었다. ‘생존권 위협하는 예당2일반산단 시행중단하라’, ‘산업단지 몰아내고 사람답게 살아보자’ 등이 적힌 손팻말을 행여 못 보고 지나칠까 염려돼서다.

“산단을 유치해서 지역경제 활성화하고 일자리 창출하는 거 다 좋아유. 근데 그게 누굴 위한 것인디. 우리는 대대로 살아온 고향땅에서 쫓겨나고, 업자들만 돈 벌어 부귀영화 누리겠죠” 

또 다른 주민은 “군수님한테 얘기한 적 있어요. ‘이 산단이 마을 가까이에 들어서도 문제없는 시설이라면 군청 옆에 가도 되겠냐’고요. 상장2리엔 70가구가 모여사는데 고향 앞으로는 고속도로 뚫리고, 뒤엔 산업단지 들어서고, 폐기물매립장도 온다고 하잖아요. 이게 말이 되나요”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산단 예정부지가 우리집에서 길 하나 건너예요. 지금도 예당산단과 화학공장에서 발생하는 공해 때문에 어려운데, 하나가 또 들어온다고 하면 어떻게 살겠어요. 고생스러워도 살기 위해 이렇게 나와 우리의 뜻을 알리는 거에요” 올해 72세가 됐다는 어르신의 꼿꼿한 자세가 흔들림없다.

‘역설’적인 상황도 벌어지고 있다.

 

오추리 예당산단 화학공장 지붕 위로 솟아오른 굴뚝들. ⓒ 무한정보신문

지곡리 화학공장 바로 옆에 사는 주민들의 ‘희망의 끈’은 예당2일반산단이다. 이를 반겨 찬성하는 것이 아니라, 악취와 분진 때문에 더 이상 조상대대로 이어온 삶의 터전에서 살 수가 없어 산단이 들어서면 땅을 팔아 떠나겠다는 것이다.

이곳은 100세 할아버지가 지게를 지고 다녔을 만큼 장수마을로 유명한 동네였지만, 언젠가부터 80살도 넘기지 못하고 돌아가시는 분들이 늘었다고 한다.

주민들은 “화학공장이 여기서 200미터밖에 안 떨어져있어요. 일주일에 2번 이상은 심한 악취가 나 여름엔 문을 못 열어놔요. 구역질이 나고 머리가 깨질 것 같고… 분진 때문에 빨래를 널어놓으면 새카맣게 때가 껴요”라고 호소했다.

림프종을 앓아 수차례 수술대에 올랐다는 할아버지는 쉰 목소리로 힘겹게 말을 이었다. “11년 동안 화학공장들 사이에서 살다보니 이렇게 됐어요. 집을 팔고 떠나려했지만 아무도 안 산다는 거야. 농사를 지을래도 몸이 안 좋아져 할 수가 없어요”

악취가 나 군에 신고해도 그때뿐이란다. 오죽하면 군청 공무원에게 방을 내줄 테니 며칠 묵으며 실상을 봐달라 하소연하기도 했다고.

“공장에서 불도 몇 번 났어요. 군이 위험한 공장을 왜 여기 사람사는 데 앉혀놨나 이해를 못하겠어. 우리보고 살라는 건지 죽으라는 건지…. 공해만 아니면 나갈 사람 아무도 없어요. 고향땅을 누가 떠나고 싶겠어요” 주먹 쥔 손으로 가슴을 치는 모습에서 그가 겪어온 고통의 세월이 보인다.

주민들이 매일같이 거리로 나서고, 사고라도 날까 불안에 떠는 동안에도 공장은 돌아간다.

‘기업유치를 통한 지역발전’이란 미명은 누구를 위한 것일까? 주민들이 새해에 던진 묵직한 질문이다.

김수로 기자 srgreen19@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군청에서는 2021-01-13 23:21:52

    삭제된 댓글 입니다.삭제

    • 아이리스 2021-01-13 00:51:16

      공장들이. 왜. 마을에 생기는지. 그럴꺼면. 신례원에있는 충남방직으로가지. 굳이 거기로가는이유가뭐지 땅이싸서 왜 산업단지는 시골에만있는거야. 그럴꺼면 합덕이나 홍성으로가라. 예산에하지말고.인구는없고 공장만들어서고 이러다가 외국나라로 바꾸겠구나외국인들만. 득실득실하니까.출렁다리만있으면뭐하나발전이없는데 .나중되면 예산이라는지역이 없어지는데 점점 지금도. 저런씩으로 몰아내는거지. 깊은산속에 보이지않는곳에 공장을설립해라.서울에는청년실업. 하는데 서울한복판에 설립하던가.도청만있으면뭐하나. 망한도시내포에.발전이없는데 있으나마나대전으로다시가라삭제

      • yesan 2021-01-11 22:15:44

        삭제된 댓글 입니다.삭제

        • 주물공장 2021-01-11 20:40:26

          고덕IC 때문인가?
          주물공장. 화학공장. 쓰레기매립장 등 등 등
          안좋은것들이 계속 고덕면으로 들어오려는 이유는 뭘까?삭제

          • 박지윤 2021-01-11 18:30:07

            엄동설한에 고향이 이지경이라니 가슴이 아픔니다. 그래도 힘내세요.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