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내포 열병합발전소 착공’ 규탄”

기사승인 2021.01.04  13:56:38

공유
default_news_ad2

- 주민대책위 “도·사업자 사전협의 없이 추진”
양지사 “반대의견 존중… 안전성 확보 최선”

충남도와 내포그린에너지(주)가 12월 23일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시설(열병합발전소)’ 착공식을 가졌다.

주민들은 도행정과 민간사업자가 사전협의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내포집단에너지시설주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착공현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와 내포그린에너지(주)는 주민과 협의없이 열병합발전소 용량을 6배 증설한 것도 모자라 임시가동과 착공식을 진행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집단에너지사업이 사업자 수익보장을 이유로 집단주거지내 초대형발전을 가능하게 했다. 열공급시설 용량의 수백배인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가 들어오면 내포신도시는 코로나19가 없어도 마스크를 벗지 못하는 회색도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착공식에 반발해 기자회견을 연 내포집단에너지시설주민대책위원회. 한 주민이 양승조 지사를 만나 항의하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양승조 지사가 22일 송년기자회견에서 주민들의 우려와 관련해 “일부 소수가 아직도 걱정하고 계신 것은 틀림없다”, “전문가들이 봤을 때 위험성이 없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진행하고 있다”고 한 발언도 비판했다.

대책위는 “전문가들의 안전하다는 말이 얼마나 얄팍한지 처절히 깨닫는 세월호와 가습기 살균제 등의 사건이 해결되지 않았음에도 주민 우려를 ‘소수’라고 무시하는 양 지사는 어느 시대 지도자인가”라며 “지난 1월 15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주민설문에서 85% 이상이 ‘열공급시설만 유지하고 발전시설은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같은 주민의견을 소수라 폄하하는 관리가 있다면 반드시 평가받아야 한다”고 성토했다.

양 지사는 이날 착공식에 참석한 뒤 주민들을 만나 10분 남짓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소수라고 무시한 게 아니다. 반대의견을 존중한다”며 “착공까지 했는데 되돌릴 수 있나. LNG발전소가 위험성이 있다면 어느 도지사가 하겠나. 걱정이 기우로 끝날 수 있게 (안전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착공식엔 김명선 도의회 의장과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김만년 내포그린에너지 사장 등이 참석했다.

내포집단에너지시설은 삽교 목리 일원에 555㎿(LNG 495·수소 60)로 들어서며, 도가 부지를 매입해 사업자에 임대하는 방식이다. 2023년 6월 준공할 예정이다.

김수로 기자 srgreen19@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