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덕 신호공장서 불… 기름 300리터 누출
광시선 돈사 화재로 돼지 550여마리 폐사

기사승인 2020.11.09  11:14:54

공유
default_news_ad2
고덕 상장리 ㈜신호인더스트리 공장동내 보일러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 예산소방서

우리지역 공장과 돼지농장에서 잇따라 큰 불이 나 건물 등이 타고 돼지 수백여마리가 폐사했다.

예산소방서에 따르면 3일 오전 4시 49분께 PVC타일 등 제조업체인 고덕 상장리 ㈜신호인더스트리 공장동내 1층 보일러실에서 누설된 보일러연료에 불이 붙은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서는 펌프·물탱크 9대, 굴절 3대 등 장비 18대를 투입해 6시 9분께 완진했다. 화재 당시 공장직원 8명이 작업을 하고 있었지만 다행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불로 보일러실과 연료배합실, 배합기 등이 타 소방서 추산 87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또 보일러유 300여리터가 누출돼 공장동 앞 작업로와 입구를 지나 인접한 수로로 일부 흘러들어갔다.

방제·순찰을 담당한 예산군청 환경과 관계자는 “누출량이 많지 않고, 4~5일 이틀에 걸쳐 철저히 방제해 하천이나 논 등에는 유입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피해나 화재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금강유역환경청 서산합동방제센터는 이날 조사결과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등록된 유해화학물질은 유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공장 인근에 사는 한 주민은 “자다가 지붕이 흔들릴 만큼 큰 ‘펑’ 소리가 나 내다보니 공장이 불에 타고 있었다. 몇 분 뒤에 소방차 오는 소리가 들리더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앞선 2시 35분께엔 광시 대리 돼지농장에서 전기적 원인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축사 1동이 모두 타고 돼지 550여마리가 폐사해 소방서 추산 12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김수로 기자 srgreen19@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