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10월 초부터 공공비축미 매입

기사승인 2020.09.28  13:16:40

공유
default_news_ad2

- 산물벼 2850톤·건조벼 1968톤… 태풍피해벼도 수매

예산군이 오는 10월부터 연말까지 공공비축미를 매입한다.

집중호우와 태풍에 피해를 입은 벼도 농가 희망물량 조사를 마치는 대로 다음달 수매할 계획이다.

군에 따르면 올해 공공비축미 매입량은 지난해와 견줘 2% 증가한 4818톤(산물벼 2850톤, 건조벼 1968톤)으로, 충남도 배정량(6만225톤)의 8%를 차지한다. 전국적으로는 34만톤이다.

산물벼는 10월 초부터 11월 20일까지 군내 미곡종합처리장 3곳(농협통합RPC·대동RPC·예산라이스RPC)을 통해, 건조벼는 11월 초~12월 말 지정 수매장소에서 수매한다.

매입품종은 삼광벼와 새일미 등 2가지로, 미지정품종으로 참여한 농가는 5년 동안 매입대상에서 제외한다. 쌀 수급조절을 위한 논 타작물재배 지원사업에 참여한 농가는 매입물량을 우대 배정한다.

대금은 통계청이 조사하는 수확기 전국평균 산지쌀값을 기준으로 결정하며, 40㎏ 1포대당 중간정산금 3만원을 수매시 지급하고 12월 말 최종정산한다. 2019년산 벼 매입가격은 6만5750원(1등급 40㎏)이다.

군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검사장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마을별 또는 농업인별 시차제 출하를 추진할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8~9월 집중호우와 세 차례 찾아온 태풍으로 도복, 수발아(낟알에 싹틈), 흑백수(이삭이 검거나 하얗게 변해 쭉정이가 되는 현상) 등 피해를 입은 벼도 매입한다.

제현율(벼를 찧었을 때 현미가 되는 비율)과 손상된 낟알(피해립) 비율 등을 조사한 뒤, 10월 중순께 피해벼 잠정규격을 신설해 같은 달 19일부터 농가희망물량을 수매할 계획이다.

가격은 공공비축미를 기준으로 제현율·피해립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중간정산금은 매입 직후, 차액은 매입가격을 확정해 연말까지 지급한다.

피해벼는 포대벼 단위(30㎏·600㎏)로 매입하고, 품종을 제한하지 않지만 유색벼와 가공용벼는 제외한다.

김수로 기자 srgreen19@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