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후위기는 우리 생존문제”

기사승인 2020.09.14  10:57:33

공유
default_news_ad2

- 충남시민사회, ‘석탄발전 퇴출’ 촉구… 양지사에 전달

기후위기 충남행동이 석탄발전 퇴출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조속한 석탄발전 퇴출’을 요구했다.

기후위기 충남행동(공동대표 박노찬, 황성렬)은 8일 ‘탈석탄 기후위기대응 국제컨퍼런스’가 열린 덕산 리솜스파캐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가 구체적인 탈석탄 로드맵 수립과 정의로운 전환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올여름 우리가 겪은 장마, 폭우, 태풍과 전세계적인 기상이변, 코로나19는 지구온난화로 시작했다. 탄소배출의 결과”라며 “해마다 9000만톤에 가까운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있는 도내 석탄발전소는 가동을 멈추고, ‘충남형 그린뉴딜’에도 구체적인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반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탈석탄은 인류생존을 위해 피할 수 없는 길이지만, 석탄발전은 지역경제 축이자 노동자 삶의 터전이었다. 탈석탄을 이뤄나가는 과정에서 당사자를 포함한 거버넌스를 통해 이들을 보호하는 방안을 만들고, 중앙·지방정부가 ‘정의로운 전환기금’을 조성해 지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들과 함께한 이선영 도의원은 “기후위기가 먼 훗날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겨울같지 않은 겨울, 전례없이 긴 장마 등을 피부로 겪으며 북극곰의 생존싸움이 아니라 나와 내 가족의 생존문제임을 느낀다”며 “도의회도 지속가능한 충남을 만들고 충남형 그린뉴딜을 올바르게 수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후위기 충남행동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컨퍼런스 개막식에 참석해 시민사회 탈석탄 의지를 담은 ‘2030 석탄발전 퇴출’ 깃발을 양승조 지사와 김명선 도의회 의장에게 전달했다.

한편 도는 이날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 등 국내외 기관단체 대표 등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컨퍼런스에서 ‘탈석탄 금고’ 규모를 56개 기관, 148조8700억여원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탈석탄 금고는 지자체 등이 재정을 운영하는 금고를 선정할 때 평가지표에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투자항목을 포함해 석탄화력발전 투자를 줄이고 재생에너지 확대를 유도하기 위한 정책이다.

탈석탄 금고선언에는 충남을 비롯해 대구·대전·울산·세종·경기·충북 등 7개 광역자치단체, 도내 15개 시군을 포함한 전국 38개 기초자치단체, 11개 시도교육청이 동참했다.

김수로 기자 srgreen19@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