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우체국 앞 교차로, 사람보다 차가 우선

기사승인 2020.09.14  10:13:31

공유
default_news_ad2

- 보행자신호 없이 4차로 횡단… 주민안전 위협
“행정·경찰, 차량정체·운전자민원만 중요한가”

우체국 앞 교차로에서 보행자들이 달리는 차량 사이로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예산우체국 앞 사거리가 주민들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

많은 차량이 수시로 통행하는 왕복 4차로를 신호도 없이 건너야 해 어르신 등 보행자들이 사고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된 상황이다.

군행정과 경찰이 도로정체와 상대민원 등을 이유로 미적거릴 게 아니라, 하루빨리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우체국 앞 교차로는 군청·군의회를 비롯해 농협, 은행, 의원 등이 밀집한 곳이다. 시내버스를 비롯한 차량들은 물론 공공기관을 방문해 민원·업무를 처리하고 상가 등을 이용하는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곳 가운데 하나다.

교통량이 많은 사거리기 때문에 늘 위험이 상존하지만, 지난 2018년 행정타운을 조성하면서 도로환경을 개선했는데도 2년이 지나도록 점멸신호만 운영해 보행자는 ‘눈치껏’ 왕복 4차로를 건너야 한다.

주민 이아무개씨는 “이곳을 건널 때마다 위험을 느낀다. 왼쪽오른쪽에 군청과 우체국 방향까지 다 살피다 보면 건널 수가 없다. 횡단보도를 건너다 4차로 한 가운데 갇히거나, 보행자를 발견하고 급브레이크 밟는 차량을 어렵지 않게 목격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호등은 다 설치해놨으면서 왜 가동은 않는지 모르겠다. 교통흐름보다 보행자 안전이 더 중요한 게 아니냐”고 꼬집었다.

신호등을 운영하는 경찰서 관계자는 “신호등을 가동하면 옛 호서은행 앞까지 차량이 늘어서 정체가 발생하고, 우체국 쪽은 신호가 없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낮에 어르신들이 많아 보행이 어렵고 위험해 신호를 가동해달라는 민원이 심해져 최근 지난 2~3일 시범운영을 했지만 반대민원도 많아져 다시 점멸등으로 바꾼 상태다. 우체국 쪽 신호 설치 등 최선의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며 “이곳을 시속 5030구간으로 지정해 속도를 하향조절하고 감시카메라를 놓을 예정이다. 또 올해 안으로 군과 협의해 최대한 신호를 운영할 계획이다. 운영시 사전홍보로 혼선을 줄이고 보행자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신호가동에 대한 민원이 복잡하게 얽혀있다”며 “보행자 안전을 위해 신호체계를 운영해야할 부분이다. 사고위험과 불편사항을 해소할 수 있도록 경찰서와 계속 협의해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김두레 기자 dure1@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