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9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가축분 퇴비부숙도 검사’ 의무화
축산농가 “퇴비사 증축해야 가능”

기사승인 2020.03.09  10:33:01

공유
default_news_ad2

정부가 오는 25일부터 ‘가축분 퇴비부숙도 검사의무화 제도’를 시행한다.

축분을 살포할 수 있는 부숙도를 관리해 미세먼지와 축산악취를 저감하고 고품질 퇴비를 생산하기 위한 목적이다.

하지만 현장에선 ‘퇴비사 증축’ 등 풀어야할 과제들이 남아있어, 행정이 앞으로 1년의 계도기간 동안 문제점을 보완해 완성도를 높이고 취지를 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축산농가는 농장에서 생산한 가축분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할 때 부숙도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대상은 허가·신고 배출시설과 공공처리·재활용시설 등 가축분뇨처리업체며, 이들이 가축분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할 때 부숙도 기준은 △1500㎡ 미만 배출시설-부숙중기 △1500㎡ 이상 배출시설, 가축분뇨처리업체-부숙후기 또는 부숙완료다.

검사주기는 △허가규모(돼지 1000㎡·소 900㎡·가금 3000㎡ 이상) 배출시설, 분뇨처리업체-연 2회 △신고규모(돼지 50㎡~1000㎡, 소 100㎡~900㎡, 가금 200㎡~3000㎡) 배출시설-연 1회다.

1일 300㎏ 미만을 배출하는 소규모 농가는 제외하며, 검사기관은 예산군농업기술센터다.

부숙도 검사를 받지 않거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하면 행정처분을 받는다. 단, 제도시행 초기 지자체와 축산농가의 준비부족 우려 등을 해소하기 위해 내년 3월까지는 계도기간을 둔다.

군내 해당농가는 1400여농가며, 행정이 현재 이곳들을 방문해 현장지도를 하고 있다.

축산농가들은 ‘퇴비사 증축’에 필요한 관련규제 완화를 요구하고 있다.

박건순 (사)전국한우협회 예산군지부장은 “부숙도 기준을 맞추려면, 축분을 쌓아놓고 이를 뒤집기 위한 넓은 공간이 있어야 한다. 지금 퇴비사로는 부족해 증축이 불가피하다. 그러나 절대농지에 축사가 지어진 경우 개발행위가 제한돼 증축할 수 없는 실정”이라며 “축산농가들은 이 부분을 가장 시급한 문제로 보고 있다. 행정이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돈농가들도 “축분을 충분히 부숙시켜 내보내라면서, 정작 퇴비사는 못 넓히게 하는 모순된 상황”이라며 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절대농지 안 퇴비사 증축은 1500㎡ 이상 대형축사 농가들이 처한 문제로 파악하고 있다. 절대농지와 별개로 ‘가축사육 제한거리’ 규정은 퇴비사 증·개축에 대한 제한이 없다”며 “1년 동안 계도기간을 운영하는 만큼, 처벌보다 현장과 문제점을 파악하며 최대한 지도·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두레 기자 dure1@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