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황선봉, 재선도전 선언… 채무상환 등 성과로 꼽아

기사승인 2018.05.14  10:48:28

공유
default_news_ad2

- “민선7기도 국비확보 자신”

황선봉 군수가 출마회견을 하고 있다. ⓒ 무한정보신문

자유한국당 황선봉 군수가 본격적으로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그는 9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출마회견을 갖고 “앞으로 4년이 더 중요하다. 희망 있는 예산, 더 살기 좋은 예산을 만들어 가겠다. 미래를 향해 힘차게 다시 뛰겠다”며 재선 도전을 공식화했다.

황 군수는 이날 “4년 동안 역대 최대인 국도비 7708억원을 확보해 지역발전을 가속화했고, 군청사 등 대규모사업에 1109억원을 투자하면서도 긴축재정을 통해 채무 203억원을 전액상환해 긍지와 보람을 느낀다”며 민선6기 주요 성과로 국도비 확보와 채무상환 등을 제시했다.

아쉬운 점으로는 “정치적인 논리와 이해상관으로 하나부터 열까지 군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분들이 과연 우리지역 사람이 맞는지, 그런 것이 아쉽다”고 토로했다.

또 △우량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원도심 활성화 △내포신도시 공공기관 유치 △서해선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 등 ‘10대 약속 117개 사업’을 공약으로 발표하며 성원을 당부했다.

황 군수는 선거때만 되면 단골처럼 등장하는 예산·홍성 통합논란과 관련해선 “장기적으로 볼 때는 자연스럽게 통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인위적인 통합은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내포신도시 예산·홍성 차별이 있다. 누가 그렇게 했는지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내포신도시 1·2·3단계 개발을 결정할 때 누가 도의원을 했는지, 누가 국회의원을 했는지 판단해야 한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본선상대이자 더불어민주당 군수후보인 고남종 전 충남도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고 전 의원은 충남도청 이전지가 예산·홍성으로 결정되고 내포신도시가 조성되는 시기인 지난 2006년부터 2014년까지 제8·9대 도의원(1선거구)을 지냈고, 2008~2012년 제18대 국회의원은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총재다.

황 군수는 재선에 성공하면 가장 중점을 둘 부분에 대해선 “다른 것은 몰라도 정부예산을 확보하는 데는 소질이 있다고 자평하고 있다”며 국도비 확보와 함께 산업단지 조성, 관광사업 등을 꼽았다.

김동근 기자 dk1hero@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예당 2018-05-18 19:28:06

    잘한건 잘했다고
    인정하고 박수쳐주는 진정한 그날까지 오로지 화이팅입니다^^삭제

    • 후흑 2018-05-17 14:25:19

      채무상환성과 가계 빚은 느는데 군 만 빚을 다 갚았다고 하내 노인화는 이미20%를 넘었는데 노인들 찾아 다니며 표나 구하고 노인율을 이용하고 있구만 예산군 경제에 신경을 써야지 노인들 표만 구하러 다니니 원 우리집 빚 좀 탕감 해주쇼삭제

      • baramahh 2018-05-15 17:01:13

        7700+1100이면 8800억을 썼다는 얘기인데...보이는건 없고 사람들은 떠나고...ㅋ
        국내 1위 리튬전지 회사인가..잘 나가는 전지 만드는기업 불 났다고 방관하고 허가도 안 내주고해서 다른곳으로 뺏기고. 있는 기업도 유지 못시키면서 기업유치하겠다고 하는...나참. 할게 얼마나 산더미인데 부체 다 갚았다는 ...부체 갚은거야 잘 한것일수 있지만..이 시점에서???8천억 사용하면서 200억대 갚은게?? 그 돈을 급한곳에 사용했어야 맞는듯 한데..그리고 뭔 소문이..부조리에대한 소문은 어쩔..삭제

        • 예산민초 2018-05-15 16:15:00

          예산 인구가 8만이다. 일단은 젊은이들에게 혜택이 있어야 한다. 젊은이들이 많이 유입되어야 예산이 산다. 내포신도시는 충남에서 진행하는 신도시이다. 예산이나 홍성의 지자체의 힘만으로는 개발이 힘들다. 고로 충남도와의 긴밀한 협의가필요하며 충남도와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만이 내포신도시를 살릴것이다. 하지만 내포신도시가 살아나면 예산 사는 사람들이 좋아할까?? 자기들 삶의 터전은 전부 예산 구시가징 있는데.. 편가르기 필요없고 공무원들 동원하는 짓 말고 공정하게 인물보고 예산을 위해 누가 과연 도움이 되느냐가 이번 선거의 관건이다.삭제

          • 민초 2018-05-14 13:52:52

            부정적으로 평가하게 만든 원인은 과연 무엇일까 ?
            편가르기의 달인은 ?삭제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