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어르신 차 조심하세요 안전하게 모셔다드릴께요”

기사승인 2018.03.13  09:03:25

공유
default_news_ad2

어르신들이 어렸을 적에는 집에서 밖으로 나가기만해도 꼭 부모님이 하시는 말씀이 있다.

“차 조심해라”는 말을 귀가 따갑게 들었을 것이다. 그 당시 1970년도에는 차량등록대수가 전국적으로 8만대에 불과 했고 차량에 물컵을 올려놓고 달려도 안 쏟아진다고 할 정도로 도로에 차량이 많지도 않았다. 하지만 안부마냥 차 조심하라고 했다.

현재는 어떠한가? 차량 2000만대 시대를 살고 있다. 그만큼 차량에 대한 위험이 높아졌다고 봐야한다. 그로인해 교통사고에 의한 사망자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국가적 관심과 경찰청의 적극적 대책으로 교통사망사고 줄이기에 나서기 시작했다. 그 노력으로 사망자는 2012년부터 5년 연속 감소하면서 1000명 가까이 줄었으며 교통사고 사망자는 매년 줄고 있지만 지난해 감소세가 주춤하였다.

그 원인으로는 보행자와 고령자(만65세 이상)의 교통사고 피해이다. 지난해 보행 중 교통사고로 숨진 사람은 전년보다 2.3%줄었으며 5년 연속 감소했다. 하지만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중에서 고령 보행자 사망이 차지하는 비중은 40%로 오히려 늘었다. 2016년도에는 40명 증가한 906명으로 사망한 전체 보행자중 54.1%나 됐다. 이러한 추세에 고령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우리지역 예산도 안전지대일수는 없다. 예산의 경우 농촌형 도시로 노인인구가 65세 이상이 약 22,608명으로 예산인구의 28.1%를 차지하고 있다.

이런 특성에 예산경찰서 직원들은 노인교통사망사고 줄이기에 일원으로 ‘어르신귀가안심 도우미’를 시행하고 있다. 순찰 중 위험하게 갓길을 걷는 노인분들과 보행에 어려움으로 차량으로부터 위험을 느끼는 노인분들에게 안전하게 목적지로 모셔다드려 차량으로부터의 사고를 예방하고자하는 노력으로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처음에는 어르신분들이 112순찰차에 타시는 것을 어려워 하셨으나 이제는 112순찰차가 지나가면 도움을 요청하며 편안하게 타신다. 그럼 우린 잔소리를 한다. “어르신 길 건널 땐 횡단보도로 건너시고요. 저녁에는 밝은 옷 입고 차 조심하세요”라고 말씀드리면 어떤 어르신은 옛날 어머님이 차 조심하라는 말이 생각난다며 눈시울을 적시는 분들도 있다. 이렇게 주민의 곁에 다가갈 수 있어서 좋았다.

이러한 어르신 교통사고예방을 위한 우리의 노력과 더불어 운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다.

차가 먼저인지 사람이 먼저인지 모르고 운전하는 습관을 고치고 운전자들도 “사람이 먼저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보행자의 안전이 우선시 되는 운전문화 정착을 위한 안전운전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이렇게 다같이 노력한다면 차량으로부터 우리의 부모를 지키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어르신 차 조심하세요. 안전하게 모셔다 드릴께요.”

한장우 <예산경찰서 예산지구대경위> yes@yesm.kr

<저작권자 © 예산뉴스 무한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예산군 읍·면 뉴/스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